신륵사는 아름다운 경관과 많은 유물?유적들을 간직 하고 있으며 신라 진평왕 때 원효 대사가 창건했다는 설이 있고, 고려 우왕 2년 (1376년)에 나옹선사가 입적하면서 유명한 절이 되었다. 신륵사를 일명 "벽절" 이라 부르게 한 다층 전탑이 묵묵히 여강을 굽어보고 있으며 나옹선사의 당호를 딴 정자 강월헌(江月軒)에서는 그 옛날 시인 묵객들이 시 한수를 읊고 있는 것 같다. 신륵사는 남한강변의 수려한 자연 경관과 어우러져 많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곳에 위치함으로서 대중과 접하고 구도의 기회를 넓힐 수 있는 곳이다.(보물 7점, 유형 문화재 1점) 주변에는 일성 남한강 콘도, 리버스랜드(Rivers Land) 레저 시설, 금모래 유원지 야영장 등 여러 유원지가 있으며, 남한강에서 수상 스키등을 즐길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