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자기란? 도기 청자 분청사기 백자 옹기 다완
 
 
 
 

  우리 조상들은 신석기시대부터 토기를 만들어 사용했다.
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에는 적색 토기가 만들어졌고 고려시대에는 녹청자와 조금 더 단단해진 적색토기가 만들어 졌을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시대에는 오지(옹기)그릇이 만들어 졌다.
조선 초기의 자료인 '세종실록지리지','경국대전'에 의하면 독의 형태와 질 등은 조금씩 바뀌었지만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독은 대체로 조선 초기부터였음을

 

알 수 있다.
또한, 조선시대의 풍속화를 살펴보면 집안 한 편에는 커다란 독과 항아리, 단지가 가지런히 서 있는 장독대가 있으며, 들판에는 새참을 즐기는 농부들 주변에 있는 그릇들과 술병들에서 오늘날의 옹기 형태를 찾아볼 수 있다.
17세기부터 옹기에 잿물유약이 사용되면서 오늘날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윤기 나는 옹기로 발전하였다.
산업의 발달로 플라스틱과 스테인레스 그릇과 같이 가볍고 튼튼한 제품이 등장하면서 점차 우리생활에서 밀려났던 옹기는 현재는 다른 어떤 그릇보다 과학적이고 환경친화적인 장점으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.
질그릇은 .....
그 화도에 따라 저화도 질그릇과 고화도 질그릇으로 나뉘어지며, 저하도 질그릇은 다시 검은색과 붉은색 질그릇으로 나뉘어 지게 된다.
통기성(숨을 쉬는 그릇), 다양성(쓰임새가 많은 그릇),방부성(보관이 용이한 그릇),환원성(흙으로 돌아가는 그릇)등의 특징이 있다.